소개

제 타임라인에 와주셔서 감사해요.
저와 친구가 되어주실래요?

친구

친구가 없습니다.

별내별

샤론의 장미

    
예수가 왔습니다. 황제께서는 제가 로마인의 피에 서반아(西班牙)의 피가 섞여 흐르는 혈통을 지닌 사람으로서, 
 
두려움 따위의 유약한 감정은 모르는 사람임을 잘 아실 것입니다. 그 '나사렛 사람'이 모습을 나타냈을 때 
 
저는 접견실에서 거닐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저는 쇳덩이로 된 손이 제 다리를 대리석 바닥에 붙여놓은 것처럼 
 
꼼짝할 수가 없었으며, 그 '나사렛 젊은이'는 아무렇지도 않게 조용히 서있는데도 저는 마치 형사범(刑事犯)처럼 사지를 떨고 있었습니다.  ...

상세보기

공유하기

이 글을 내 타임라인 또는 SNS에
공유하세요